[NVR 2017] 정영균 셀빅 연구소장 “AR 에듀테인먼트, 교육 시장 변화시킬 것”

조선미디어그룹의 ICT 전문 매체 IT조선이 ‘가상현실이 이끄는 4차 산업혁명 넥스트 버추얼 리얼리티(Next Virtual Reality) 2017’ 콘퍼런스를 6월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플라자 호텔에서 개최한다.

NVR 2017 콘퍼런스는 글로벌 IT 업계 이슈로 떠오른 VR·AR·MR 등 가상현실 관련 기술이 국내외 산업계에 미친 영향과 이슈를 살펴보고, 의료·엔터테인먼트·교육·콘텐츠 등 기관과 기업의 기반·생태계 조성 계획도 밝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전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끈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 개발사인 나이언틱, 가상현실 기기 선두기업 HTC, 3D 솔루션 기업 다쏘시스템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콘퍼런스에서는 다수의 가상현실 업계 리더들이 참가해 각 방면의 노하우와 의견을 나누고 관람객들의 질문에 답할 예정이다.

기사_NVR2017_ (5)

▲정영균 셀빅 연구소장. / 셀빅 제공

콘퍼런스 두 번째 세션에서는 ‘AR, VR, MR 산업 기술 생태계 발전 방향’을 주제로 증강현실 콘텐츠?솔루션 전문 기업 셀빅(Cellbig)의 정영균 연구소장의 발표가 진행된다.

정영균 연구소장은 사물인터넷 IoT와 인공지능 관련 기술 중 하나인 머신러닝, AR 기술에 의해 차세대 플랫폼 산업 시장이 어떻게 발전해 나갈지에 대한 예측 자료를 공유할 예정이다.

정 소장은 VR·AR·MR 기기가 어떻게 발전해 왔고 앞으로 어떻게 진화할 것인지 말한다. 가상·증강현실 기기는 스마트폰과 전용 헤드셋을 넘어 사용자 신체에 아무런 기기도 착용하지 않는 홀로그램 방식으로 진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에 대한 이야기도 정 소장은 풀어갈 예정이다. 게임(Game)과 라틴 명사화 접미사인 ‘ification’를 합친 신조어 ‘게이미피케이션’은 게임과 무관해 보이는 여러가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산업 속의 다양한 상황들과 사람들의 관계 속에 문제를 인식하고 그 해결 방안으로 놀이 등 게임의 순기능 요소를 적용하는 것으로, 교육과 과학실험에 AR 기술을 접목해 학습과 결과물 도출 효율을 높이는 것을 말한다.

게이미피케이션은 상품 광고는 물론 패션쇼와 쇼핑몰 등 광범위 하게 적용되는 개념으로, 교육 분야에서 특히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기술이기도 하다.

기사_NVR2017_ (6)

▲실제 집 안에 가상의 가구를 이리저리 놓아볼 수 있는 이케아의 AR앱도 ‘게이미피케이션’의 한 사례다. / 이케아 제공

가상현실 업계 최신 정보는 물론 리딩 그룹의 노하우, 미래 전망에 이르기까지. 풍부한 정보를 전달할 IT조선 NVR 2017 콘퍼런스는 공식 홈페이지(VR.chosunbiz.com)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다. 6월 26일까지 사전 등록자와 학생 참가자에게는 할인 혜택도 제공되며, 유료 등록자 전원에게는 사은품으로 샤오미 VR헤드셋 ‘VR 박스’를 증정한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http://it.chosun.com/news/article.html?no=2836507